메뉴 닫기
12 569 102 0
Worth About 58,970AP
글보기
제목총리직 마친 이낙연 "국민에 도움 되도록 모든 것 쏟겠다"(종합)2020-01-14 18:37:48
카테고리이낙연.bp > 국무총리.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정당인
작성자user icon Level 1

2년 8개월여 근무한 정부청사 떠나며 국무위원·직원들 환송받아"

내일 9시 당에 가서 인사..어떤 책임 맡겨질지 생각이 많다" "

오늘 저녁은 청와대로 가야..아마 막걸리 있지 않겠나"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14일 "어디에서 무엇을 하든 국민과 국가와 정부에 도움이 되도록 저의 모든 것을 쏟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 본관 앞에서 열린 자신의 환송행사에서 총리직에서 물러나는 소회를 밝혔다.

취임 때 맨 넥타이 그대로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4일 2년 7개월 14일간의 재임을 마치고 청사를 떠나고 있다. 이 날 이 전 총리가 맨 넥타이는 취임식 때 맨 넥타이다. 20 jieunlee@yna.co.kr



취임 때 맨 넥타이 그대로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4일 2년 7개월 14일간의 재임을 마치고 청사를 떠나고 있다. 이 날 이 전 총리가 맨 넥타이는 취임식 때 맨 넥타이다. 20 jieunlee@yna.co.kr


정세균 총리의 취임으로 이 전 총리의 임기는 이날 0시를 기해 끝났다. 이 전 총리는 문재인 정부의 초대 국무총리로서 2년 7개월 13일간 재임했다.

이 전 총리는 "2년 8개월에 가까운 국무총리 근무를 마치고 원래의 제자리로 돌아간다"며 "부족한 저를 사랑하고 질책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흠이 많은 저를 성심으로 도와주신 공직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신념이 굳고 배려가 많으신 대통령을 모시고 헌신적이고 열정적인 공직자 여러분과 위대한 국민을 섬길 수 있었던 것은 제 인생 최고의 행운이자 영광이었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제가 총리로 일하며 얻은 모든 경험은 앞으로 저에게 매우 소중한 자산이자 거울로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저는 편안한 마음으로 총리직을 떠난다"며 "공직자 역량과 충정을 믿기에 그렇다. 특히 경륜과 역량과 덕망을 두루 갖추신 정세균 총리가 취임하시기 때문에 저는 든든하다"고 했다.

이 전 총리는 "대한민국은 더 발전할 것이라 저는 확신한다"며 "그런 믿음을 가지고 미래를 향해 함께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이낙연 전 총리, 2년 7개월간의 재임을 마치고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장관들의 배웅을 받으며 청사를 나오고 있다. jieunlee@yna.co.kr



이낙연 전 총리, 2년 7개월간의 재임을 마치고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장관들의 배웅을 받으며 청사를 나오고 있다. jieunlee@yna.co.kr


환송 행사에서는 이 전 총리가 태풍 '미탁' 발생 당시 여러 차례 방문했던 강원도 삼척 신남마을 김동혁 이장이 직접 나와 꽃다발을 전달해 눈길을 끌었다.

이 전 총리는 소감을 밝히고 국무위원, 총리실 직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한 뒤 차를 타고 청사를 떠났다.

더불어민주당에 복귀해 4·15 총선에서 역할 할 이 총리는 환송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내일 오전 9시에 당에 인사를 하러 간다"고 밝혔다.

그는 향후 행보를 묻자 "저도 궁금하다"며 "제가 (어떤 역할을) 기대하거나 탐낼 처지는 아니다. 어떤 책임이 저에게 맡겨질지 생각이 많다"고 말했다.

평소 막걸리를 즐겨 마시는 것으로 알려진 이 전 총리는 '저녁에 막걸리 한잔 하느냐'는 질문에 "오늘 저녁은 청와대로 가야 한다. 아마 막걸리가 있지 않겠나"라며 이날 저녁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과 전·현 총리의 만찬 사실을 소개했다.

그는 "(문 대통령께서) 전·현직 총리를 동시에 부르셨다"며 "석별과 환영을 겸한 저녁이 있을 것 같다"고 언급했다.

또한 "예전에는 문 대통령께서 (식사 자리에서) 준비하는 분께 '총리님께서 제일 좋아하시는 막걸리가 맞냐'고 물으시면 준비하는 분이 '제일 좋아하시는 건 준비 못했고 두번째로 좋아하는 막걸리'라고 대답했는데 오늘은 또 무슨 대화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 전 총리는 국무총리로 재직하며 소통의 매개체로서 공관 만찬주로 막걸리를 사용한 것으로 유명하다. 2년 7개월이 넘는 재임 기간 공관에서 소진한 막걸리는 99종, 6천791병에 이른다.

yumi@yna.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