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371 18,858 2,667 13
Worth About 1,556,939AP
글보기
제목文대통령 "丁총리 통해 이루려는 가치, 삼권분립 논란보다 중요"(종합)2020-01-14 18:32:06
카테고리뉴스.bp > 정치.사회.경제.생활.미담.사건사고
작성자user icon Level 1

"저에게는 부족한 대화와 소통, 총리에게 거는 기대 크다"

文대통령-丁총리 "과도한 신상털기식 청문회 문제..개선 필요성" 공감대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본관에서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함께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1.14/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본관에서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함께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1.14/뉴스1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에게 "삼권분립에 대한 정치적 공격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음에도 불구하고 총리님을 후보로 모시게 된 것은, 우리의 정치 상황에서 총리님만한 적임자가 없고, 제가 총리님을 통해서 이루고자 하는 가치가 삼권분립 논란보다 훨씬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30분 본관 충무실과 인왕실에서 개최된 정 신임 국무총리 임명장 수여식 및 환담에서 "사실 후보자로 지명할 때 저도, 우리 총리님도 고심을 많이 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의장을 역임하셨기 때문에 당연히 삼권분립 침해하는 것이라든지 무시하는 것이라는 정치적 공격이 있을 것으로 예상을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시는 바와 같이 우리 정치가 보여주고 있는 모습이 너무 심하고, 국민들로 볼 때도 참으로 실망스럽다"라며 "정치가 국민들을 통합하고 단결하는 구심 역할을 해줘야 하고, 그러려면 국회가 서로 다투면서도 대화하고 타협하는 정치의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데, 지금 국회는 오히려 막무가내로 서로 싸우기만 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국민들을 분열시키고 갈등을 증폭시키는 역기능만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 정치에서 다시 대화하고 타협, 소통하는 정치를 복원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한데, 우리 총리님께서는 6선의 국회의원이시고 국회의장을 하셨기 때문에 국회와도 대화와 소통하고, 야당과도 대화와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하는 정치, 타협해 나가는 정치를 이끄는데 가장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사실은 저로서도 대통령도 그런 문제에서 자유롭다고 할 수 없는데 저에게는 부족한 부분이기도 하기 때문에 총리님의 그 역할에 거는 기대가 아주 크다"고 밝혔다.

이어 "총리께서는 국회에서 '백봉신사상'을 최다 수상하신 분이고 그런 만큼 아주 온화하고 신사다운 면모가 여야 모두로부터 인정받고 있는 분"이라며 "이런 통합의 정치, 협치 그 부분을 꼭 이끌어주길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실물경제 출신의, 산업부장관도 역임하셨기 때문에 경제에 대한 식견이나 경륜도 아주 높다"라며 "물론 경제는 홍남기 부총리가 든든하게 사령탑 역할을 하고 있지만, 우리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점점 희망을 보여주고 있는 과정에 있기 때문에 총리께서도 경제인들과 더 많이 소통을 하면서, 우리 경제가 잘될 수 있게 측면에서 많이 지원해주시고, 내각 전체를 잘 이끌어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임명장 수여식 후 환담을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1.14/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임명장 수여식 후 환담을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1.14/뉴스1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과도한 신상털기식 청문회에 대한 문제점을 공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의 서면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청문회 과정을 거치느라 고생이 많으셨다"라며 "청문회를 지켜보면서 오히려 총리께 누가 되는 것은 아닌가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이에 정 총리는 인사청문 공직자 대상이 국무위원으로 확대된 2005년 이후인 2006년 첫 국무위원 인사청문회에서 산업자원부 장관 후보자로 검증을 받았던 당시를 떠올리며 시대의 흐름만큼 달라진 청문회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과도한 신상털기식 청문회에 대한 문제점과 능력을 검증할 수 있는 정책 검증 등 인사청문회의 개선 필요성에 대해 깊이 공감하며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고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현재 대부분 나라는 투톱체제 외교를 진행하고 있으나 우리는 대통령에게 모든 것이 집중되어 있다"라며 "이 부분을 해소하기 위해 이낙연 총리에게도 대통령 전용기를 내어드리며 외교 저변을 넓혀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 총리에게 내치뿐 아니라 외교에서의 적극적 역할을 당부했다.

이에 정세균 총리는 자신에 대해 "성과를 만드는 행정형 인물"이라며 각 부처를 챙기는 것은 물론 외교분야에서도 대통령을 도와 성공한 정부를 만드는 데 혼신의 힘을 기울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임명장 수여식에는 정 총리와 정 총리의 배우자가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정 총리에게 임명장을, 총리 배우자에게는 꽃바구니를 전달했다.

silverpaper@news1.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