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블록도메인 4,589EA
전체게시글 58,833EA
글보기
제목시금치ㆍ브로콜리에 많은 ‘루테인’ 대장암도 막아준다2019-04-19 12:32:57
카테고리음식.bp > 분류없음
작성자user icon Level 1

-국립암센터, 2100명 환자 대상 연구
-루테인 많이 섭취했을 때 대장암 발생률 75% 낮아



20190419000185_0_20190419091504079.jpg?type=w647

[사진설명=시금치, 상추와 같은 녹황색 채소에 많이 들어있는 루테인은 눈 건강뿐 아니라 대장암 예방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시금치, 상추, 브로콜리 등 녹황색 채소에 많이 들어있어 눈 건강에 좋은 루테인·지아잔틴이 대장암 예방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어떤 유전자를 가지고 있느냐에 따라 그 효과가 달랐다.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김정선 교수 연구팀은 식품을 통한 루테인·지아잔틴 섭취와 대장암 발생 연관성을 다이서(DICER1) 유전자와 상호작용을 분석해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3월호에 보고했다.

루테인·지아잔틴은 잔토필 카로티노이드계열의 황산화 기능을 가진 색소물질로 어두운 녹황색 채소(시금치, 상추, 브로콜리 등)와 달걀노른자에 다량 존재한다. 주로 노화로 인한 퇴행성 눈질환인 황반변성과 백내장 예방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국립암센터에서 대장암 진단을 받은 700명의 환자와 국립암센터 암예방검진센터에서 검진을 받은 일반인 1400명을 대조군으로 선정해 DNA 샘플과 평소 생활습관 및 식이 섭취에 관한 정보를 제공받아 루테인·지아잔틴 섭취와 대장암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루테인·지아잔틴 섭취량을 기준으로 4분위로 나누었을 때 가장 섭취량이 높은 군이 가장 낮은 군에 비해 대장암 발생률이 약 75%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환자군과 대조군 사이의 다이서(생체 내 마이크로RNA 생산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유전자) 유전자 내 단일염기다형성 유전자형에 따라 분석한 결과 G 대립유전자를 가진 사람이 루테인·지아잔틴의 섭취량이 많을수록 A 대립유전자를 가진 사람보다 대장암에 걸릴 확률이 약 68%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책임저자인 김정선 교수는“유전형질에 따라 섭취한 영양소가 질병의 발생과 관련해 개인별로 효과가 다르게 나타남을 확인했다”며 “이번 연구에서 그동안 눈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진 루테인·지아잔틴이 대장암 예방에도 효과적이고 특히 개인 유전 형질에 따라 보다 향상된 효과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ikson@heraldcorp.com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