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Plus SharingMail SharingKakao Story SharingKakao SharingNaver Blog SharingTwitter SharingFacebook SharingNaver Band Sharing
글보기
제목욥기 14장 말씀과 말씀기도2022-11-24 11:18:39
카테고리말씀.bp > 욥기
작성자

욥기 14장 말씀

20221124111826_u637ed4721f6df.jpg



14:1 여인에게서 태어난 사람은 생애가 짧고 걱정이 가득하며
14:2 그는 꽃과 같이 자라나서 시들며 그림자 같이 지나가며 머물지 아니하거늘
14:3 이와 같은 자를 주께서 눈여겨 보시나이까 나를 주 앞으로 이끌어서 재판하시나이까
14:4 누가 깨끗한 것을 더러운 것 가운데에서 낼 수 있으리이까 하나도 없나이다
14:5 그의 날을 정하셨고 그의 달 수도 주께 있으므로 그의 규례를 정하여 넘어가지 못하게 하셨사온즉
14:6 그에게서 눈을 돌이켜 그가 품꾼 같이 그의 날을 마칠 때까지 그를 홀로 있게 하옵소서
14:7 나무는 희망이 있나니 찍힐지라도 다시 움이 나서 연한 가지가 끊이지 아니하며
14:8 그 뿌리가 땅에서 늙고 줄기가 흙에서 죽을지라도
14:9 물 기운에 움이 돋고 가지가 뻗어서 새로 심은 것과 같거니와
14:10 장정이라도 죽으면 소멸되나니 인생이 숨을 거두면 그가 어디 있느냐
14:11 물이 바다에서 줄어들고 강물이 잦아서 마름 같이
14:12 사람이 누우면 다시 일어나지 못하고 하늘이 없어지기까지 눈을 뜨지 못하며 잠을 깨지 못하느니라
14:13 주는 나를 스올에 감추시며 주의 진노를 돌이키실 때까지 나를 숨기시고 나를 위하여 규례를 정하시고 나를 기억하옵소서
14:14 장정이라도 죽으면 어찌 다시 살리이까 나는 나의 모든 고난의 날 동안을 참으면서 풀려나기를 기다리겠나이다
14:15 주께서는 나를 부르시겠고 나는 대답하겠나이다 주께서는 주의 손으로 지으신 것을 기다리시겠나이다
14:16 그러하온데 이제 주께서 나의 걸음을 세시오니 나의 죄를 감찰하지 아니하시나이까
14:17 주는 내 허물을 주머니에 봉하시고 내 죄악을 싸매시나이다
14:18 무너지는 산은 반드시 흩어지고 바위는 그 자리에서 옮겨가고
14:19 물은 돌을 닳게 하고 넘치는 물은 땅의 티끌을 씻어버리나이다 이와 같이 주께서는 사람의 희망을 끊으시나이다
14:20 주께서 사람을 영원히 이기셔서 떠나게 하시며 그의 얼굴 빛을 변하게 하시고 쫓아보내시오니
14:21 그의 아들들이 존귀하게 되어도 그가 알지 못하며 그들이 비천하게 되어도 그가 깨닫지 못하나이다
14:22 다만 그의 살이 아프고 그의 영혼이 애곡할 뿐이니이다


말씀기도

14:5 그의 날을 정하셨고 그의 달 수도 주께 있으므로 그의 규례를 정하여 넘어가지 못하게 하셨사온즉

사람은 태어나면서부터 괴로움이 가득합니다. 마치 피었다가 시드는 꽃과 같이 사라질 인생입니다. 어떤 인간도 깨끗한 것을 더러운 것 가운데에서 낼 수 없습니다. 인생이 살아갈 날은 이미 정해졌고, 주님께서는 인간의 생사화복을 모두 헤아리고 계시는 전능하신 분이십니다. 인간은 하나님을 넘어설 수 없는 한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욥의 고백과 같이 전능하신 하나님 앞에 당연히 낮은 모습으로 주님을 인정하고 주님을 경외하는 믿음으로 살게 하소서.

14:14 장정이라도 죽으면 어찌 다시 살리이까 나는 나의 모든 고난의 날 동안을 참으면서 풀려나기를 기다리겠나이다

욥은 “장정이라도 죽으면 소멸되나니 인생이 숨을 거두면 그가 어디 있느냐”라고 말한 후에 다시 "장정이라고 죽으면 어찌 다시 살리이까 나는 나의 모든 고난의 날 동안을 참으면서 풀려나기를 기다리겠나이다"라며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고난의 날을 참으면서 하나님이 허락하실 평강의 삶을 기다리겠다고 고백합니다.  사람은 죽으면 소용이 없으니, 살아 있는 날 동안 주님을 기다리고 바라며 주님 안에 거하는 믿음으로 살아가도록 소망을 더하소서.

14:15 주께서는 나를 부르시겠고 나는 대답하겠나이다 주께서는 주의 손으로 지으신 것을 기다리시겠나이다

주님께서는 욥이 겪고 있는 고난을 허락하셨고, 그가 고난을 겪는 동안에도 하나님께서 인정하시는 의인의 모습을 가지고 있을 것을 기대하고 계십니다. 욥은 하나님을 욕하고 부정하면서 자신의 고통을 토로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욥은 자신에게는 친구들이 말하는 것과 같은 죄가 없으며 하나님께서 자신에게 고난을 허락하신 이유를 알고 싶어 합니다. 주님께서 주님의 손으로 지으신 것을 기다리는 심정으로 주님을 부르실 날을 기대하며 기다리게 하소서.


이미지 : https://pixabay.com/photos/han...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