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블록도메인 4,456EA
전체게시글 54,030EA
글보기
제목이낙연 민주당 복귀에 고향 호남 총선 민심 영향 주목2020-01-15 15:36:00
카테고리이낙연.bp > 국무총리.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정당인
작성자user icon Level 1

민주당은 '이낙연 마케팅'..야권은 호남발 정계개편에 부정적 영향 촉각

민주당 복귀한 이낙연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인사차 참석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jeong@yna.co.kr



민주당 복귀한 이낙연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인사차 참석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jeong@yna.co.kr(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이낙연 전 국무총리의 '여의도 복귀'로 오는 4월 총선에서 고향인 호남 민심에 어떤 영향이 미칠 지 주목된다.

이 전 총리는 전남 영광 출신으로 광주일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담양·함평·영광·장성에서 4선을 지냈고 전남도지사를 거쳐 총리 자리에까지 올랐다.

현재까지 대선 차기 주자로 선호도 선두를 지키고 있는 유일한 호남 출신으로 광주와 전남 지역에서 인기와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전 총리를 내세워 지난 총선에서 국민의당의 '녹색 돌풍' 속에 텃밭인 광주·전남에서 18석 가운데 1석만을 건지며 구겨졌던 자존심을 회복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의 지지율이 높은 상황에서 이 전 총리가 선거 지원에 나서면 텃밭 탈환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장으로 거론되는 이 전 총리가 선거 운동에 나선다면 당 후보들은 '문재인 마케팅'에 이어 '이낙연 마케팅'도 활발하게 펼칠 것으로 보인다.

당장 지역에서 이 전 총리와 인연이 있는 후보에게 관심이 쏠린다.

환영 꽃다발 받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으로 돌아온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게 환영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jeong@yna.co.kr



환영 꽃다발 받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으로 돌아온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게 환영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jeong@yna.co.kr광주 서구을에 출마하는 이남재 후보는 선거 초기부터 '이낙연 전 전남도지사 정무 특별 보좌관'이라는 이력을 강조해왔다.

목포에 출마하는 우기종 후보는 이 전 총리가 전남도지사 재임 시절에 정무부지사를 지낸 이력을 내세우고 있다.

전남도에서 오래 근무하고 이 전 총리의 지역구를 이어받아 재선까지 한 이개호 의원은 전남 담양이 고향이지만 이 전 총리의 고향인 영광에서 지지를 얻어 지난 총선에서 지역에서 유일한 민주당 당선자로 이름을 올렸다.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과의 인연, 청와대 근무 이력을 내세우던 일부 후보들도 이 전 총리와의 접점 찾기에 나서는 모양새다.

민주당으로 돌아온 이낙연 전 국무총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국회로 들어서고 있다. jeong@yna.co.kr



민주당으로 돌아온 이낙연 전 국무총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국회로 들어서고 있다. jeong@yna.co.kr반면에 제3세력을 만들어 호남발 정계개편을 모색 중인 바른미래당·대안신당·무소속의 야권은 '이낙연 효과'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민주당이 'PK(부산·울산·경남) 정권'임을 내세워 호남에서 '대안 세력'으로 자리를 잡으려는 전략이 같은 호남 출신인 이 전 총리의 등판으로 차질을 빚을 수 있기 때문이다.

지역 정가 한 인사는 "이낙연 복귀 효과로 민주당은 호남에서 대세론을 굳힐 수 있고, 호남을 기반으로 바람몰이를 구상하는 야권은 불리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cbebop@yna.co.kr

댓글